본문 바로가기
그림과 사진에 글을 입히다

3월에 읽는 하이쿠

by 나?꽃도둑 2021. 3. 2.

 

거짓말처럼 벌써 벚꽃이 피었다

 

보이는 곳

마음 닿는 곳마다

올해의 첫 벚꽃

 

-오토쿠니

 

파란하늘을 가득 메우고 있는 벚꽃을 보자마자 떠오르는 그림이 있었다. 바로 빈센트 반 고흐의 아몬드꽃이었다.

건물을 오려내면 파란하늘과 꽃만 남을 것이다. 이미지가 너무 닮은 풍경이다. 

보통 남쪽 지방의 벚꽃 개화시기는 3월 중순쯤인데 벌써 벚꽃이 피다니 무슨 일일까?...

봄이 되어도 벚꽃이 피고 진 것도 모른 채 봄을 보낸 적도 있고

벚꽃이 언제 피나하고 기다리며 봄을 맞은 적도 있다.

그런데 올해는 느닷없이 벚꽃이 피었다. 너무 때 이른 개화 앞에 어리둥절하다.

올해의 첫 벚꽃이다.

보이는 곳 마음 닿는 곳마다 기다리지 않아도 느닷없이 핀 벚꽃 때문에 기다리는 설레임보다 앞선 건 어리둥절이다.

피어도 너무 많이 피었다.

왜 그랬니?.. 꽃샘 추위에 질까 걱정된다...

 

 

 

 

바라보느라

고개가 뻐근하다

꽃이 필 때면

 

-소인

 

 

 

피기만 해도

바라보기만 해도

꽃 지기만 해도

 

-오니쓰라

 

 

 

노란 꽃망울 터트린 산수유를 바라보느라 진짜 고개가 뻐근하다.

봄을 알리는 건 봄에 피는 꽃만한 게 없는 것 같다. 잎보다 먼저 나와 마른 가지를 부풀게 한다.

피기만 해도 바라보기만 해도 지기만 해도 기쁘면서도 슬퍼지는 게 꽃이다.

우리의 운명과 같아서,,,,

 

 

 

 

 

이름 몰라도

모든 풀마다 꽃들

애틋하여라

 

-산푸

 

 

 

 

 

나태주 시인은 '풀꽃'에서 이렇게 노래했다.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산푸는 애틋하다고 노래하고 있다. 풀꽃은 대부분 작고 앙증맞아서 자세히 보지 않으면

눈에 잘 띄지 않는 편이다. 자세히 보아야 그 생김새를 알 수 있다.

시인은 작고 하찮고 보잘 것 없어 보이는 것들에까지 애정과 관심을 가진다.

생명에 대한 찬사이자 경외심이다.

생명을 가진 모든 것들에 대한 존중이다.

그래서 꾸미지 않은 이런 소박한 시에 마음이 깨끗해지는 걸까?...

 

 

 

flower-thief20.tistory.com/274?category=804438

2월에 읽는 하이쿠

무엇을 찾아 바람 속을 가는가 -산토카 마른 나뭇가지에 까마귀들이 날아와 까맣게 앉았다. 한 두마리 푸르륵 날갯짓을 하니 모두 함께 날아올라 밭가에 내려 앉는다. 바람은 차고 하늘은 맑다.

flower-thief20.tistory.com

flower-thief20.tistory.com/246?category=804438

겨울밤에 읽는 하이쿠2

한겨울 칩거 다시 기대려 하네 이 기둥  -바쇼 그야말로 한겨울 칩거다. 사방은 고요하고 세상은 정지되어 버렸다. 갈 곳도 없고 갈 곳도 잃어버린 채 멍하니 이 자리에서 삶이 얼어붙었다. 무엇

flower-thief20.tistory.com

flower-thief20.tistory.com/234?category=804438

1월에 읽는 하이쿠

밑바닥의 돌 움직이는 듯 보이는 맑은 물 -소세키 좋은 시는 명쾌하게 이해되는 시가 아니라 독자에 의해 새로운 의미가 창조되는 함의를 지닌 시이며 시적 순간으로 데려가는 것이라고 하였다.

flower-thief20.tistory.com

 

 

 

댓글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