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이쿠4

11월에 어울리는 하이쿠 한밤중 몰래벌레는 달빛 아래밤을 뚫는다 -바쇼 11월이 되면 해가 일찍 지고 밤이 길어지기 시작한다.농촌에서는 밤이 길어지면 일찍 잠자리에 든다.모두가 잠든 한밤중벌레는 달빛 아래 밤을 뚫는다고 시인은 노래하고 있다.울음소리로 밤을 뚫는 건새벽을 바라는 마음에서일까?얼마 남지 않은 생에 대한 처절한 몸부림일까?아, 모르겠다...벌레들만이 알 일이지.아니 시인은 알고 있었을테지그 비밀을 폭로하기 전 한밤중까지 잠 못 이루며 집밖으로 귀를 열어두었을테지.세상의 모든 사물과 내통하는 자,시인은 바로 그런 사람들이다. 혼자 자다가눈떠져 깨어 있는 서리 내린 밤 -지요니 24절기 중 열여덟 번째 절기인 상강이 되면 밤 기온은 서리가 내릴 정도로 매우 낮아져서 춥다.겨울잠 자는 벌레는 모두 땅에 숨고 사람들은 움츠.. 2020. 11. 4.
가을밤에 읽는 하이쿠 이 가을 저녁 인간으로 태어난 것이 가볍지 않다 -잇사 우리는 인생을 계절에 비유하기도 한다.태어남과 모든 것이 튀어오르는 성장의 봄을 만나청춘과 삶의 절정인 여름이 지나면삶을 관조할 줄 알게 되는 가을을 맞게 된다.눈치 챌 겨를도 없이 어느새싱싱하던 나뭇잎이 시들어가고삶에도 생기를 잃어가게 된다. 하지만 깊어진다.비로소 나와 주위를 둘러보게 되면서세상 모든 만물에 생성과 소멸이 있음을 알게 되고애잔한 마음을 품게 된다. 시인은 인간으로 태어난 것이 가볍지 않다고 말하고 있다.그것도 이 가을 저녁에 온 몸으로 씌여진 싯구이기에 더욱 더 절절하게 와 닿는다.왜 그런 표현을 했을까?...스산해진 가을 저녁에 귀밝고 마음이 환해진 시인은여름 한철을 살다간 모든 것들을 생각하지 않았을까...한 시절 함께 살았지.. 2020. 10. 18.
10월에 어울리는 하이쿠 시월이어서 아무 데도 안 가고 아무도 안 오고 -쇼하쿠 시월이면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바람이 불어 옷깃을 여미게 된다. 이제 곧 닥칠 겨울의 문턱에서 잠시 주춤하며 서 있는 셈이다. 날이 추우면 마음까지 얼어붙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내가 그러한데 너는 오죽할까?...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발이 묶여 있는 요즘, 쇼하쿠의 하이쿠는 절실하게 와 닿는다.스스럼 없던 인간관계에 균열이 오기 시작하고서로를 믿지 못하는 불신의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다. 아무 데도 안 가고아무도 안 오는 귀뚜라미가 울고 있네 허수아비 소매 속에서 -지게쓰 시인의 상상력이란! 그렇다면 나는 가을이 허수아비 소매 속에서 울고 있다고 해석하겠다.안 그래도 요즘 귀뚜라미 소리를 들을 수 있다.처서라는 절기가 되면 신기하게도 모기가 들.. 2020. 10. 10.
일요일 오후, 하이쿠를 읽다 이 시집을 알라딘 중고서점에서 보자마자 샀다. 출판사에서 푼 게 아닐까 의심이 갈 정도로 완전 새책이었다. 그것을 반값에 샀으니 횡재한 기분이 들었다. 하이쿠에 대해서는 바쇼 정도만 알고 있던 터라 이 시집은 무엇보다 반가웠다. 마음에 쏙 드는 책을 만나기란 쉽지 않다. 제본상태, 편집, 류시화 시인의 해설, 중간 중간 들어 있는 그림 등 탄성이 나올 만큼 마음에 들었다. 고요함이여 바위에 스며드는 매미의 울음 -바쇼 목욕한 물을 버릴 곳 없네 온통 풀벌레 소리 -오니쓰라 하이쿠의 매력은 짧지만 그림을 보듯 이미지가 선명하거나 의미의 확장성이 크다는 점이다. 700 페이지가 넘는 분량을 맛있는 치즈 케이크를 아주 조금씩 떼어 눈을 감고 음미하듯 그렇게 읽고 있다. 바쇼의 하이쿠와 오니쓰라의 하이쿠는 여름.. 2020. 8.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