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림과 사진에 글을 입히다

가을밤에 읽는 하이쿠

by 나?꽃도둑 2020. 10. 18.

 

해질 무렵의 가을하늘과 억새

 

 

 

                              이 가을 저녁

                           인간으로 태어난 것이

                                   가볍지 않다

 

                                          -잇사

 

 

 

 

우리는 인생을 계절에 비유하기도 한다.

태어남과 모든 것이 튀어오르는 성장의 봄을 만나

청춘과 삶의 절정인 여름이 지나면

삶을 관조할 줄 알게 되는 가을을 맞게 된다.

눈치 챌 겨를도 없이 어느새

싱싱하던 나뭇잎이 시들어가고

삶에도 생기를 잃어가게 된다. 하지만 깊어진다.

비로소 나와 주위를 둘러보게 되면서

세상 모든 만물에 생성과 소멸이 있음을 알게 되고

애잔한 마음을 품게 된다.

 

시인은 인간으로 태어난 것이 가볍지 않다고 말하고 있다.

그것도 이 가을 저녁에 온 몸으로 씌여진 싯구이기에 더욱 더 절절하게 와 닿는다.

왜 그런 표현을 했을까?...

스산해진 가을 저녁에 귀밝고 마음이 환해진 시인은

여름 한철을 살다간 모든 것들을 생각하지 않았을까...

한 시절 함께 살았지만 이제는 가고 없는 

지상의 모든 것을 애도하는 마음으로 숙연해지지 않았을까?

 

가을은 사색의 계절이라고 했다.

그 만큼 생각도 깊어지고 삶도 깊어지게 마련이다.

단 세줄의 시이지만 결코 가볍지 않다.

 

 

 

 

 

                             좋게 보려고 해도

                              역시 추운

                               그림자

 

                                 -잇사

 

 

 

가을 바람에 한쪽 방향으로 누운 억새는 마치 살 발린 생선 뼈 같다.

그 사이로 바람이 지나고

서늘한 저녁 하늘이 들어 앉았다.

 

좋게 보려고 해도

역시 추운 그림자다...

온기가 없는...

 

 

 

 

 

                                             남은 생

                                               얼마만큼인가

                                                   밤을 짧고

 

 

                                                      -시키

 

 

 

 

 

남은 생이 얼마만큼인지...

얼마나 살아야 이런 생각을 하게 될까?

삶과 죽음에 대한 생각은 살아온 날 보다 살 날이 많이 남지 않은 사람에게

절실하게 와 닿는 문제일 것이다.

차라리 밤이라도 길어라~

내가 살아야 할 하루가 사라지진 않을테니...

몸이 아팠던 시키는 별로 할 게 없었던 밤의 시간조차도

소중했을 것이다.

밤이라도 길게 늘이고 싶었을 것이다.

 

'그림과 사진에 글을 입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빵구 씨의 또 다른 가족  (14) 2020.10.29
바다와 고양이  (19) 2020.10.26
가을밤에 읽는 하이쿠  (18) 2020.10.18
빵구 씨의 기막힌 사연  (10) 2020.10.17
빵구 씨 가족을 만나다  (12) 2020.10.16
10월에 어울리는 하이쿠  (17) 2020.10.10

댓글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