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92

서암정사의 봄날 함양군 마천면에 위치한 서암정사는 멀리 지리산 천왕봉을 바라보고 우리나라 3대 계곡으로 유명한 칠선계곡을 마주하고 있다. 그야말로 천혜의 절경이라 할 수 있다. 그동안 많은 사찰을 보아왔지만 입구에서부터 온통 마음을 빼앗거버린 것은 서암정사가 처음이었다. 계절탓이었는지도 모르겠다. 고요한 산사에 발을 들인 순간 온 세상이 꽃으로 환해지는 열락에 들었으니 조금의 부족함도 없는 봄날이었다. 아름다움과 신비로움을 두루 갖춘 서암정사는 단번에 모든 것을 드러내지 않고 숨바꼭질하듯 지리산에 펼쳐진 화엄의 세계로 나를 서서히 끌어들였다. 마치 꽃에 정신이 팔려 길을 잃고 헤매다가 마주한 꿈결 같은 곳, 돌기둥 두 개가 나란히 서 있는 돌담길을 따라 길을 안내하는 등이 길게 이어져 있었다. 그 길을 따라 석굴을 지나.. 2022. 4. 29.
딸기 수확 체험 체류형 동기 중 아이 아토피 때문에 함양에 귀농해서 블루베리 농사를 짓는 여동생이 있다고 했다. 그녀의 소개로 다섯 명이 우르르 딸기 하우스엘 가게 되었다. . 소개를 한 그녀는 딸기밭 주인과 잘 아는 사이라고 했다. 남편 분은 퇴직을 했고 아내 분은 학교 선생님인데 두 분이서 딸기 농사를 짓는다고 했다. 함양읍에서 15분 거리에 있는 하우스에 도착했을 때 주인은 없었고 개 세마리만 우리를 반겼다. 주인은 딸기밭 지킴이로 묶어 놨을 텐데 짓지도 않고 낯선 사람을 보고도 좋아 꼬리만 흔들어 대는 순한 애들이었다. 각자 만원만 내고 10kg를 따가면 된다고 했다 좋은 건 다 수확하고 남은 볼품 없고 맛이 떨어지는 끝물의 딸기이겠거니 했다. 그냥 주스나 만들어 먹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딸기밭에 들어선 순.. 2022. 4. 20.
봄에 읽는 하이쿠(2022) 노란 유채꽃 확 번져서 환해진 변두리 동네 -시키 함양에 온 지 두 달이 되어간다. 농촌 경험과 농업 교육을 겸한 1년 살아보기 체류형 함양살이를 하면서 부산을 오가고 있다. 처음 이곳에 신청서류를 넣고 면접심사를 위해 방문했을 때만 하더라도 2월이었다. 마른 풀과 나뭇가지를 흔들어대던 차가운 바람에 옷깃을 부여잡고 휑한 눈으로 이곳을 둘러봤던 기억이 난다. 겨울의 삭막한 풍경만큼 마음도 을씨년스럽고 서걱거렸다. 그런데 봄이 되면서 이곳의 풍경이 변하기 시작했다. 참새 혓바닥 같은 연둣잎이 돋고 여기저기서 꽃들이 피어나기 시작했다. 순식간에 초록과 꽃이 확 번져서 변두리까지 환해졌다. 그래서인지 시키의 하이쿠는 그림 한 폭이 되어 마음 속으로 훅 들어왔다. 세 줄의 글이 그림이 되는 순간, 더욱 명징하게.. 2022. 4. 19.
1월에 읽는 하이쿠(2022) 눈에 부러진 가지 눈 녹여 물 끓이는 가마솥 아래 -부손 부산엔 눈이 잘 오지 않는다. 눈을 본 지가 언제인지 까마득하기만 하다. 하지만 어릴 적 강원도에서 자란 나는 지겹도록 눈과 뒹굴며 살았다. 게다가 방학만 되면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어김없이 우리를 데리러 오셨다.경상북도 봉화군 봉성읍 남면.... 도로가 없어 십 리나 되는 길을 걸어야 나오는 오지 마을엔자주 눈이 내렸다. 하얗고 탐스런 함박눈이 하늘에서 펑펑 쏟아지곤 했었다.아침에 일어나 보면 밤새 내린 눈에 온 세상이 하얗게 변해 있었다.처마끝에는 며칠 째 녹지 않은 고드름이 달려 있고우물은 얼어 물을 구하지 못할 때,할아버지는 커다란 가마솥에 눈을 퍼 담고는 불을 지폈다. 지금 가만히 떠올려 보면 시골의 겨울 풍경은 한 폭의 그림 같았다.눈의 .. 2022. 1. 10.
12월에 읽는 하이쿠 (2021) 고요함이여 호수의 밑바닥 구름의 봉우리 -잇사 겨울 풍경 속을 걷는다. 바람은 차고 공기는 맑다. 가볍게 부는 바람에는 제 몸을 일렁이지 않는 호수는 물의 무늬 만으로 가장자리까지 꽉 채운다. 고요하다. 호수의 밑바닥까지도 고요한지 산도 하늘의 구름도 온전히 담아낸다. 내 마음도 겨울의 호수 같이 고요했으면 좋겠다. 어떤 일렁임도 의심도, 계산도 없이 모든 것을 온전히 그대로 다 담아내면 좋겠다. 겨울의 물 나뭇가지 하나의 그림자도 속이지 않고 -구사타오 열 길 물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는 속담이 있다. 물속이나 산의 높이는 끝이 있어 잴 수가 있지만 사람의 속은 형체도 없고 정함이 없으니 그 속을 도저히 알 길이 없다. 언제는 알 수 있을 것 같아서 마음 놓고 풍덩 빠져보지만 금세 얕아진 .. 2021. 12. 28.
해운대 빛축제 해운대 빛축제는 올해로 8회를 맞았다. 과거에 거북이들이 산란하던 구남로 일대와 신라 진성여왕의 천연두를 치료해준 해운대 온천의 스토리텔링을 접목하였다. '해운대 전설, 빛으로 담다'를 주제로 11월 27일부터 내년 2월 2일까지 구남로와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열린다. 해안가를 따라 늘어선 고층빌딩의 불빛과 빛축제에서 물결치고 반짝이는 빛들이 흘러가는 밤, 파도소리는 빛에 잠겨들어 아득하게만 들려왔다. 지금의 해운대해수욕장 부근의 구남로와 해운대 시장이 있는 곳은 매립되기 전엔 거북이들의 산란장소였다고 한다. 올해의 주제를 잘 형상화한 작품으로 거북이 조형물을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파도가 밀려갔다 밀려오는 모습을 빛으로 표현한 조형물이다. 빛의 움직임으로 인해 빛의 파도를 마음껏 감상할 수 있다. 빛의 .. 2021. 12. 25.
영도 흰여울문화마을을 걷다 2 흰여울마을은 요 몇 년 사이에 벌써 세 번 째 방문이다. 갈 때마다 조금씩 다른 모습을 만나게 된다. 바다는 날씨에 따라 빛깔이 달라진다. 청록색이었다가 맑은 파란색이었다가 잔뜩 흐리면 회색빛이 되곤 한다. 바다빛깔에 따라 흰여울마을의 분위기도 달라진다. 이번에는 대기가 아주 맑아 상쾌하게 느껴지는 날씨였다. 평일이라 사람도 많지 않았고 느린 걸음으로 걷기에 딱 좋았다. 해안 산비탈에 길게 형성된 흰여울마을은 바다를 내려다보며 아슬아슬하게 형성되어 있다. 길게 이어진 담이 없다면 한발만 내딛으면 그야말로 아득한 낭떠러지다. 지금은 옛모습을 전혀 찾아볼 수 없지만 처음 이곳에 정착해서 살았던 사람들의 삶은 이루 말할 수 없이 힘겹고 고난의 연속이었다.. 지금은 아름다운 문화마을로 형성되었지만 원래 흰여울마.. 2021. 11. 24.
통도사의 가을을 걷다 통도사는 우리나라 삼불사찰 중 하나로 가람의 규모나 오랜 역사로도 유명하지만 소나무길도 빼놓을 수 없다. 통도사에 가기 위해서는 걷든지 자동차를 이용하든지 둘 중 하나다. 걸어서 갈 수 있는 길은 계곡물을 따라 이어진 '무풍한송로' 다. 등이 굽은 노송과 하늘로 곧게 뻗은 늠름한 소나무, 비바람에 못 이겨 휘어져 구불거리는 소나무들이 마치 춤을 추는 듯하다. 서로의 어깨를 맞대거나 가지를 붙잡고 오랜 세월을 견뎠을 고고한 기품이 서려있다. 소나무는 대부분 위는 적갈색을 띠고 있고 아래 부분은 흑갈색을 띠고 있다. 소나무길의 또 다른 특징은 수많은 이름이 새겨진 바위들이다. 집채 만한 큰 바위부터 작은 바위에까지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사람에서부터 이름 없는 기생에까지 다양하다. 통도사를 방문하였던 사람들.. 2021. 11. 23.
청사포 북청화첩 모노레일청사포역에서 건널목을 건너면 벽면에 강아지 벽화가 있는 건물을 만나게 된다. 낡고 오래된 주택을 개조해 갤러리카페로 운영 중이다. 북청화첩! 깊은 청록색인 북청색 화첩이라니.... 건물의 지붕이나 문 뿐만 아니라 바다도 북청이다. 푸른바다를 화첩삼아 청사포 해안을 따라 자리잡은 모든 것이 그림이 되는 곳이다. 북청화첩, 이보다 잘 어울리는 이름이 있을까.... 차 한잔 시켜 놓고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눌 수 있고 내키면 그림도 그릴 수 있다. 색을 입히든 입히지 않든 자유다. 어떤 형식에도 매이지 않는... 청사포에는 해녀할머니가 살고 있다. 소라나 멍게, 해삼, 돌미역을 따서 난전에 앉아 팔기도 한다. 마침 이곳 마을에 사는 한 할머니가 소장한 물품을 전시하고 있었다. 2021. 11.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