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의 이곳저곳

감천문화마을

by 나?꽃도둑 2020. 10. 14.

 

 

 

 

 

먼 바다를 내려다보는 집들

산비탈에 서로의 어깨를 딛고

아슬아슬하게 층층이 서 있는 집들

그 사이 사이로 구불구불

바람이 몸을 틀고, 총총

별이 머물다 간다

'부산의 이곳저곳'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운대 송정의 아침바다  (14) 2020.10.22
부산 범어사 계단 위에서  (13) 2020.10.15
감천문화마을  (15) 2020.10.14
해운대 해리단길  (9) 2020.10.08
해운대 송정의 밤 풍경  (16) 2020.10.03
감천문화마을을 걷다  (11) 2020.09.30

댓글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