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의 이곳저곳

해운대 송정의 아침바다

by 나?꽃도둑 2020. 10. 22.

 

달리는 차 안에서 찍은 사진이라 화질이 좋지 않다.

하지만 묘한 매력이 있어서 좋다. 이제 막 떠오른 햇빛이 바다위에 어른거리는 것처럼 

시작의 떨림 같은 게 느껴져서 좋다..

 

 

 

나는 동터오기 전과 해지기 전의 모습에 마음을 빼앗긴다.

세상을 다 드러내거나 감추는 것보다 여린 빛으로 세상을 드러내는 방식에 더 마음이 끌린다.

여린 빛의 배경으로 드러나는 수많은 실루엣들....

그건 한 폭의 그림이자

마음에 오래 남는 여운이다.

 

 

 

저 햇빛은 얼마나 오랜 시간을 거쳐 이 지구에 와 닿을까?

과거의 빛,,

모든 반짝이는 것들은 순간이기도 하지만 과거로부터 온 빛에 의한 것임을 안다.

지구의 자전으로 낮과 밤이 반복되고

그 경계선에 있는 의미하게 꺼져가거나 살아나는 빛들을 나는 오랫동안 사랑해왔다.

 

 

 

이 무렵의 빛의 산란은 하늘과 바다를 온갖 아름다운 색으로 물들이곤 한다.

넋놓고 있다보면 금새 해가 떠오르거나 지고 만다. 너무 짧다...

자, 이제 정신을 차리고 가던 길을 가야 한다.

 

 

 

 

 

 

 

 

 

'부산의 이곳저곳'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안대교를 달리다  (9) 2020.10.25
부산 미포항  (16) 2020.10.23
해운대 송정의 아침바다  (14) 2020.10.22
부산 범어사 계단 위에서  (13) 2020.10.15
감천문화마을  (15) 2020.10.14
해운대 해리단길  (9) 2020.10.08

댓글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