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림과 사진에 글을 입히다

흰여울마을 묘박지

by 나?꽃도둑 2020. 9. 18.

 

 

 

 

묘박지

 

 

영도 흰여울마을 앞바다에

배들이 허리띠를 풀고 누웠다

 

멀리 남항대교를 바라보며

 

밤이면 바람에 쓸려온 별을 덮고

끊임없이 밀려드는 파도소리에 몸을 적신다

댓글2